별명
  비밀번호 (4자리)

주상복합 2019-11-17
주상복합 특성상 매매가에 비해 전월세 가격대가 높다. 전용면적 94㎡(전용률 83%)의 매매호가는 10억5000만~11억원이나 반전세는 보증금 3억원에 월세 150만원으로 책정돼 있다. 전용 145㎡ 매매호가는 14억5000만~15억원이다.

광화문 풍림 스페이스본 단지 내 A공인중개소 대표는 “상반기 거래가 부진했는데 최근 서울 집값 상승으로 인근 경희궁자이가 지난해 고점에 다다르자 매수세 수요가 확대됐다\"며 \"거래 가능한 물량이 많이 소진된 상태”라고 설명했다.
한 50대 2019-11-17
한 50대 입주민은 “서울 중심지에 있으면서도 옛날식 동네 문화가 여전해 정서적으로 매우 만족스럽게 아이를 키웠다”며 “교육 인프라가 다른 곳에 비해 약하기는 하지만 장점이 매우 많다”고 말했다.

인근 주상복합아파트인 경희궁의아침 파크팰리스 등이 주로 대형평형만으로 구성돼 있는 반면 20~30평형대 주택형이 있어 광화문 직주근접을 바라는 핵가족 수요를 감당할 수 있다는 점도 인기요인 중 하나다.
동서식품은 2019-11-17
동서식품은 한국 특유의 ‘빨리빨리’ 문화가 커피 믹스의 탄생의 배경이라고 설명한다. 끓인 물과 종이컵(물 계량에 편리하다)만 있으면 어디에서나 빠르게 균일한 맛의 커피를 마실 수 있다. 76년 무렵 동서식품이 프리마를 생산할 수 있게 되면서 제품 다각화의 의미도 있었다. 이렇게 나온 커피믹스는 지난 2017년 특허청 설문조사에서 ‘한국을 빛낸 발명품 10선’ 중 5위로 선정되는 영광을 안았다. (1위 훈민정음, 2위 거북선, 3위 금속활자, 4위 온돌이다)
가이드 2019-11-17
‘TV 동물농장’에서는 죽도의 특별한 가이드, 안내견 ‘밍키’를 만나본다.

SBS ‘TV 동물농장’ 제작진은 여객선을 타고 푸른 바다를 가로지르면 마법처럼 나타나는 아름다운 섬, 죽도를 찾았다.

사계절 내내 관광객으로 북적이는 이 섬에는 멋진 추억을 더해주는 죽도의 명물이 있다고 한다. 죽도에서만 만날 수 있는 특별한 가이드, 안내견 ‘밍키’가 주인공이다.
치우지면 2019-11-17
버락 오바마 전 미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2020년 미국 대선 경선에 나선 민주당 후보들에게 지나치게 좌익 노선으로 치우지면 안 된다고 경고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과도한 좌편향 노선이 내년 미 대선에서 민주당에 투표할 유권자들을 쫓아낼 수 있다고 말했다.
계절 2019-11-17
하루의 절반이 밤인 계절이 왔다. 해가 지평선으로 넘어가고 빛이 사라지면 밤하늘에 희미하지만 작은 촛불이 켜지듯 빛이 하나둘 눈에 보이기 시작한다. 이렇게 수 놓인 많은 별로 만들어지는 은하수는 그야말로 장관이다.

이런 아름다운 천체를 어떻게 하면 그대로 카메라에 담을 수 있을까. 방법은 의외로 간단하다. 셔터속도(노출시간)와 조리갯값 등만 잘 맞춰준다면 누구나 손쉽게 천체 사진 촬영에 도전할 수 있다.
영양사 2019-11-17
미국의 고등학교 영양사가 급식비가 밀린 학생들의 음식을 빼앗아 쓰레기통에 버리는 등 창피를 줘 논란이 일고 있다.

NBC와 CNN은 11일(현지시간) 미네소타주 리치필드 고등학교에서 이 같은 사건이 일어났다며 ‘점심 창피주기’(lunch shaming)가 끊이지 않는다고 보도했다.
설탕과 2019-11-17
커피에 설탕과 프림을 넣어 마시는 한국식 커피가 왜 그토록 유행했는지는 불투명하다. 향이나 맛이 진짜 커피만 못한 인스턴트를 최대한 맛있게 마시기 위한 궁여지책으로 나왔을 것이라는 추측이 가능하다.
다방 커피를 맛있게 타기는 생각보다 쉽지 않다. 잘 알려진 ‘둘둘둘’ 공식(‘하나 반·둘·하나 반’ 등 취향에 따라 공식은 다양하다)이 있긴 했지만, 사용하는 숟가락의 크기와 물의 양에 따라 맛이 다르다. 커피와 크림, 설탕을 이상적인 비율로 배합한 커피믹스가 나오면서 이런 고민은 대체로 해결됐다.
실험 2019-11-16
900년대 초부터 여러 국가에서 동시에 실험이 시작돼 ‘물에 녹는 커피(Soluble Coffee)’가 등장하기 시작했지만, 맛이 없고 향도 제대로 나지 않아 인기는 없었다. 1차 세계대전과 한국전쟁 당시 군인이 마시면서 대중화됐다.
커피는 세계에서 물, 차와 함께 가장 많이 마시는 인류의 3대 음료다. 이제 한국에서도 진짜 원두를 로스팅해 추출한 커피가 대중화됐지만, 90년대 이전까지 커피는 당연히 ‘타 먹는 것’, 즉 인스턴트 커피가 전부라고 생각했다. 당시 ‘둘(커피), 둘(설탕), 둘(프림)’ 공식으로 탄 커피는 집에 손님이 와야 구경할 수 있었다. 현재도 한국은 세계에서 인스턴트 커피를 가장 많이 마시는 나라다(커피믹스 기준 1인당 연간 122잔). 이런 유별난 인스턴트 커피 사랑은 초유의 발명품으로 이어진다. 바로 커피와 설탕, 프리마의 ‘꿀조합’이 봉지 하나에 담긴 커피믹스다.
한국 기업 2019-11-16
한국 기업이 액체 불화수소 국산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는 점도 영향을 미쳤으리라는 분석이 나온다. 한국 기업들은 국산 액체 불화수소를 반도체 공정에 투입해 시험 가동하는 등 예상보다 빠른 시일 내에 액체 불화수소 국산화를 진행하고 있다.

세계 고순도 불화수소 시장의 70%를 차지하는 스텔라케미파가 한국 수출 규제 조치로 큰 타격을 입은 점도 무시할 수 없는 요인이다. 지난 3분기 스텔라케미파의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1%, 88% 급감했다.

이로써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 품목의 한국 수출길이 제한적이나마 모두 열린 셈이 됐다.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 8월 초 포토레지스트(PR)에 대한 수출을 허가한 것을 시작으로, 같은달 말 기체 불화수소(에칭가스)에 이어 9월에는 플루오린 폴리이미드(FPI)도 반출을 승인한 바 있다.
   
1
   
2
   
3
   
4
   
5
   
6
   
7
   
8
   
9
   
10